가든 살인사건 - SS 반 다인 / 김민정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가든 살인사건 - 4점
S.S. 반 다인 지음, 김민정 옮김/해문출판사

파일로 반스는 수수께끼의 전화 제보를 받고 상류층 자제들이 모여 경마 내기를 벌이는 저명한 화학교수 가든 교수의 집으로 찾아간다. 그 자리에서 교수의 아들 플로이드와 플로이드의 사촌 우디를 알게 되며 우디가 전 재산을 걸은 "냉정함"이라는 말이 경주에서 우승하지 못하는 순간 총소리와 함께 우디가 시체로 발견되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반스는 현장 조사를 통해 우디가 경마의 실패로 자살한 것이 아니라 살해 당했다는 것을 밝혀 내지만 이어서 사건의 중요 인물인 간호사 비튼 양의 살인 미수, 가든 교수의 부인 마샤가 독살당하는 등의 사건이 연이어 일어나고, 반스는 최후의 순간에 사건의 진상을 추리해 내어 모든 관계자들을 모아 놓고 "추리쇼"를 벌이게 되는데...


반 다인의 파일로 반스 시리즈로 해문 출판사에서 시리즈로 출간한 책을 우연찮게 헌책방에서 구입하여 읽게 되었습니다. 사실 해문같은 추리 전문 출판사가 있다는 것, 그리고 이런 시리즈를 기획하고 출간해 주는 것은 너무나 감사한 일이지만 개인적으로 반 다인의 소설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 미루고 있던 차였는데 마침 기회가 되었네요.

먼저 반 다인의 작품들을 좋아하지 않은 이유부터 설명하자면, 그동안 제가 읽었었던 "벤슨"과 "비숍" 두 작품 모두 유명세에 비해 별로였기 때문이에요. 탐정인 파일로 반스부터가 그다지 매력적이지 못했고 두 작품 다 추리적으로 저에게 그다지 감흥을 불러 일으키지 못했기 때문이죠. 벤슨은 그다지 평가할 만한 내용도 별로 없었고 지루하기만 했으며, 비숍은 추리적으로는 괜찮긴 했지만 동기의 현실성이 부족했다는 점에서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그런데 이 작품 역시 같은 점이 불만스럽네요. 파일로 반스는 언제나처럼 지나친 잘난척을 연발하여 읽는 저의 짜증을 불러 일으키며 추리적으로도 동기의 설득력이 너무 약하다는 문제를 가지고 있거든요. 개인적으로는 범인의 동기가 전혀 와 닿지 않았어요.
또한 마지막의 해결부에서 사건의 증거 자체가 거의 전무하므로 "추리쇼"를 통한 범인의 방심을 노리다는 식인데, "추리쇼"에서 결정적 증거를 제시한다면 모를까 사실상 "방심" 하나만 믿고 연극을 한다는 것은 본격 추리물로서는 최악의 해결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심리적인 부분을 물고 늘어지는 반스 특유의 추리법으로 포장되긴 하지만 동기나 단서가 불명확한 상태에서 그러한 심증만으로 추리를 전개한다는 것 자체가 넌센스죠.

그래서 별점은 2점. 반 다인 스스로가 "추리소설 작가는 6편 이상의 걸작을 쓸 수 없다"라고 했는데 이 작품은 반 다인의 12편의 장편 중 9번째로 발표된 작품이라서 격이 더 떨어지는 것인지도 모르겠군요... 새롭게 번역되어서 야심차게 나온 작품답게 번역은 깔끔하고 책 자체도 이쁘게 나온 편이나 단점이 더 많기에 별점은 2점입니다. 시리즈를 더 읽어야 하는지 심히 고민되네요.

PS : 책 표지와 디자인은 좀 더 깔끔하고 이쁘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조금 아쉽군요.


핑백

덧글

  • rumic71 2005/04/12 16:54 #

    엘러리 퀸과 밴스와 포와로가 모이는 좌담회가 열리면 아주 끝내줄 거 같습니다. 뭐 그 옆에서 열릴 매컴검사와 리처드 퀸 총경의 술자리 쪽이 더 재미있을지도 모르겠지만요.
  • 석원군 2005/04/12 22:19 #

    지금 드래건을 읽었고, 카지노를 읽고 있는데 드래건은 팬더 판이 낫다는 생각이 드는구요. 드래건 전설과 물고기에 대한 이야기는 솔직이 많이 짜증났습니다. --;
  • hansang 2005/04/12 23:12 #

    rumic71 : 한 잘난 하는 친구들이니 과연 어떨지 궁금하네요. 제 개인적으로는 좌담회보다는 도박판이 어울릴 것 같지만요.
    석원군 : 두권다 안 읽어봤는데 언제쯤 기회가 될련지...^^
  • 석원군 2005/04/13 12:04 #

    카지노 오늘 다 읽었는데 별로 추천해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 hansang 2005/04/13 15:10 #

    석원군 : 역시 반 다인이군요... 구입을 심각하게 다시 고려해 봐야겠습니다.
  • 알센백작 2005/04/29 00:48 #

    반다인 작품은 승정살인사건 외엔 볼만한게 없었습니다..
    현학적인 스타일이 그 시기에 눈에 띠었을뿐 작품의 재미와는 상반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